뉴스
2020년 03월 27일 15시 13분 KST

조주빈이 거론한 '김웅'에 다른 '김웅'의 얼굴 사진을 MBN이 보도했다

미래통합당 김웅 후보는 보도를 접한 직후 분노와 당혹감을 드러냈다.

MBN 보도화면 캡처
MBN이 조주빈이 포토라인에서 언급한 인물들을 보도하며 김웅 기자가 아닌 김웅 미래통합당 후보 얼굴을 내보냈다.

성착취물을 만들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은 포토라인에 선 뒤 3명의 이름을 언급했다.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였다. 김웅 기자는 손석희 사장에게 과거 차량 접촉사고 등을 기사화겠다며 금품을 요구한 인물이다. 조주빈은 자신이 김웅 기자에게 사주를 받은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손석희 사장에게 접근했다고 전해졌다. 

 

미래통합당 김웅 후보가 MBN의 방송사고 장면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올린 게시글. 이 게시글은 김 후보가 "오해가 풀렸다"면서 삭제했다.

그런데 김웅의 ‘얼굴‘과 관련해 억울한 이가 생겼다. MBN이 26일 조주빈 사건을 보도하면서 ‘기자 김웅’ 이 아니라 ‘미래통합당 김웅 후보’의 얼굴을 방송에 내보내면서다.

김웅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보도사진을 캡처해 올리며 “모 종편방송 뉴스에서 n번방 사건 관련자로 제 사진을 올렸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제가 가만 있으면 이런 ‘실수’는 반복될 것, 사기꾼 많이 봤지만 이런 것은 처음이다, 선거판 더럽다는 말은 들었지만 이 정도인 줄 몰랐다, 슬프고 참혹하다’ 등의 표현을 써가며 분노와 당혹감을 드러냈다.

 

논란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얼마 후 김 후보는 ”(MBN 본사가 있는) 충무로에서 MBN 보도국분들과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김 후보는 ”보도국장님이 실수라고 했다. 저는 우리나라 기자님들을 믿는다”라며 ”그래서 아까 올린 글을 지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자신이 MBN에 ”실무자들을 문책하지 마시라”는 부탁을 남겼다며 ”(MBN 측에서) 그렇게 해주신다고(실무자들을 문책하지 않는다고) 그랬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