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03일 15시 17분 KST

조니 뎁이 전 부인 앰버 허드에 500억원대 명예훼손 소송을 걸었다

앰버 허드의 기고문을 문제 삼았다.

조니 뎁이 전 부인인 앰버 허드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Joel C Ryan/Invision/AP

AP통신에 따르면 뎁은 허드의 기고문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법원에 5천만달러(한화 562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앰버 허드는 지난해 12월 워싱턴포스트에 보낸 기고문에서 자신이 가정폭력 피해자이며 몇 달간 파파라치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Jordan Strauss/Invision/AP

조니 뎁은 소장을 통해 자신이 ”가정폭력범이라는 주장은 명백한 거짓”이라며 ”앰버 허드가 자신의 이미지를 긍정적이게 만들고 출세하기 위해서 날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고문에서 조니 뎁의 이름은 단 한 번도 언급되지 않았으나 뎁은 허드가 자신을 지칭한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뎁은 이어 가정폭력 논란으로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에서 하차하며 금전적 손실을 봤다고도 덧붙였다. 

허드 역시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이후 캐스팅됐던 작품에서 하차하는 등 금전적인 피해를 얻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에 앰버 허드의 변호인은 ”이번 소송은 앰버 허드를 침묵시키려는 조니 뎁의 반복된 시도 중 하나다. 허드는 절대 침묵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데드라인에 의하면 허드의 변호인은 ”조니 뎁의 행동은 그가 폭력적인 성격의 소유자라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는 걸 증명한다”라며 ”우리는 이 터무니없는 소송에서 이겨 뎁과 그의 변호인들의 지속적인 괴롭힘에 종지부를 찍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조니 뎁과 앰버 허드는 지난 2015년 2월 결혼식을 올렸으나 약 2년 만에 이혼했다. 허드는 위자료 7백만 달러를 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저지에 힘쓰는 단체인 ACLU(미국 시민 자유 연맹)와 자신이 지난 10년간 자원봉사원으로 일한 로스앤젤레스 아동병원에 기부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