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10일 09시 44분 KST

"진실과 거짓 뒤바뀐 상황 무기력해": 조병규 학폭 의혹 제기한 동창생이 추가 입장을 전했다

'다수의 공모자'가 있다는 소속사 측에 공개 검증을 제안했다.

뉴스1/인스타그램
조병규 학폭 의혹 제기한 동창생이 추가 입장을 전했다.

배우 조병규 뉴질랜드 유학 시절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동창생 A씨가 추가 입장을 통해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에 공개 검증을 제안했다.

A씨는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교폭력 #학폭 #뉴질랜드피해자 해시태그와 함께 장문의 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 글에서 A씨는 ”지난(달) 19일과 20일에 걸쳐 글을 올리고 많은 연락을 받았다. 그 중에는 의문과 악의적인 글들도 있었다”며 ”사실 그는 그 자체가 위협적이진 않았지만 일진들과 주로 어울리며 매우 지능적으로 활용했다. 처음에 그를 막지 못한 것이 후회가 된다”라고 조병규 학폭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어 A씨는 “21일 소속사 법률대리인으로부터 연락이 왔다. 요지는 고소와 상상할 수 없는 금액의 손해배상이었고, 그 순간 저는 아무 생각도 할 수 없었다”며 “22일 제가 글 내린 것에 반응하듯 저쪽에서 배우 해명 글을 올렸다. 진실과 거짓이 뒤바뀐 상황에 저는 무기력하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A씨는 ”틈틈이 오는 DM 중 저와 제 주변 상황을 정확히 알고 있는 B씨가 저를 압박했다. B의 DM은 제 주변에 쉬지 않고 매일 계속됐다. B씨에게 제가 오직 진실 하나로 반박문을 쓰겠다 통보하자 DM은 중단되고 계정은 비공개도 닫혔다”고 덧붙였다. A씨가 언급한 B씨는 조병규의 다른 동창생이라 주장하며 그를 옹호했던 이와 동일인으로 추정된다. 

 

이날 A씨는 학폭 의혹 제기한 뒤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당했다며 ”소속사 변호사가 저에게 보낸 편지에는 ‘다수 공모자의 신원에 대해서는 조사를 거쳐 경찰에 명단이 제출된 상황’이라고 (적혀 있다.) 저도 모르는 다수의 공모자? 궁예의 관심법으로 저를 주범으로 새로운 사건을 제작 중이냐”며 공개 검증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자신을 압박한 B씨 계정에 관해 ”소속사와 관련이 없는 것이 맞느냐”며 ”고소와 배상을 조합해 사건을 재구성해 진실과 거짓을 바꾸고 사과를 받아야 할 사람이 읍소를 해야 하는 이런 X같은 세상을 어떻게 받아들어야 하나요”라고 호소했다.

한편, 조병규는 지난달 2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며 학폭 의혹을 부인하며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이니 기다려 달라”고 전한 바 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