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21일 10시 38분 KST

"내 20년 우정, 사랑 다 부정 당해" 조성민이 '외도 의심'했다고 고백하자 장가현은 오열했다(우이혼2)

"너무 억울해서 미칠 것 같아"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시즌2'
장가현과 조성민

장가현은 조성민이 ‘이혼 결정’ 후 6개월간 노트북에 로그아웃 되지 않은 자신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훔쳐본 사실을 알고 충격받았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시즌2’에서 조성민은 “당신 메신저가 내 작업 컴퓨터에 계속 로그인 되어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오해의 소지를 살 만한 사진도 보였다. 그래서 예은이(큰 딸)한테 ‘엄마가 아빠 말고 만나는 사람 있니’라고 물어봤다. 당신이 못 먹던 술도 한동안 먹고 들어오는 행동이 나를 의심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시즌2'
장가현과 조성민

이를 들은 장가현은 와르르 무너진 표정으로 “난 진짜 남자가 없었어”라고 말했다. 조성민이 계속해서 외도를 의심하는 투로 말하자 장가현은 “내 카톡을 몇 개월을 본 거냐”며 “대박이다. 당신 스스로를 갉아먹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는 본성을 거스를 만큼 성실하게 살았다고 생각했다. 원래 게으른 편이고, 열정을 갖고 사는 사람이 아닌데 내가 가진 것보다 훨씬 성실하게 살았다. 난 이 자리에 미안하고 고맙단 말을 하려고 나온 건데”라며 눈물을 터뜨렸다.

이어 장가현은 “(술 마신 건) 이혼하고 20년 만의 일탈인 건데, 메신저를 들여다보고 그걸로 내가 나쁜 짓 한 거라고 생각한 거냐”라며 “나 너무 억울하다. 생각 좀 해봐라. 시어머니는 15년째 누워 계시고 애 둘 키우면서 일까지 했는데...”라고 말을 줄이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여기서 충격인 건, 장가현은 조성민의 어머니와 24살 때부터 한 집에서 살았으며 병상에 누워있는 시어머니를 15년간 돌봤다는 사실이다. 

장가현은 “말하지 말지. 당신 지금 잘못 고백한 것 같다. 내 20년 충성이랑 우정 그리고 사랑이 다 부정 당한 기분이다. 나 너무 억울하고 분해서 미칠 것 같다”라고 말하며 분통한 심경을 밝혔다. 이에 조성민은 “미안해”라고 무책임하게 말할 뿐이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