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6일 08시 09분 KST

조세호가 “유재석 결혼 축의금 5만원했다"며 '이 사람에게 최선 다하겠다’고 다짐한 순간을 고백했다

축의금 두배를 차비로 준 유재석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조세호가 ‘유재석에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한 순간을 털어놨다.

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데뷔 30주년을 맞은 유재석 특집으로 꾸며졌다. 첫 번째 손님으로는 조세호 짝이자 유재석이 아끼는 후배 남창희가 출연했다. 조세호와 남창희는 선배 유재석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조세호는 “‘놀러와’ 프로그램을 했을 때 집이 용인이고 촬영장은 일산이었다. 굉장히 먼 거리인데 녹화 끝나고 유재석 형이 ‘어디로 가냐‘고 물어서 ‘용인 간다’고 했다”며 한 일화를 털어놨다.

이어 ”형이 ’강남에서 가면 좀 더 가깝지 않냐/ 형 차로 강남까지 가자’고 했다”며 ”강남에서 10만원 짜리 수표를 주시면서 편하게 택시 타고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조세호는 당시 그 돈을 받으면서 미안했던 일이 하나 떠올랐었다고. 그는 “제가 재석이 형 결혼식에 축의금을 5만원 냈다”고 털어놨다. 유재석은 ”그럴 수 있다”며 웃었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조세호가 “그래서 결혼식에 안 가려고 했다. 밥값이 굉장히 비싸다고 들어서 제가 5만원만 내고 밥을 안 먹으면”이라고 말하자, 옆에 있던 남창희가 “그러면 한 15만원 낸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은 “인원수가 정해져 있어서 상관없었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조세호는 ”몰랐다. 결혼식 때 형이 밥 먹고 가라고 하는데 일이 있다고 하고 안 먹었고 나왔다”며 “이후 축의금 두 배를 차비로 주셨다는 사실에 무슨 생각을 했냐면 ‘금액으로 어떻게 할 수 없지만, 이 사람에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 생각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유재석은 “5만원 한지 몰랐다. 조세호씨 결혼식 때 똑같이 하지 뭐. 물가 상승률 감안해서”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를 들은 남창희도 유재석에게 감동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그가 떠올린 기억은 무한도전 ‘쩐의 전쟁2’ 편에서 유재석이 남창희와 배추 장사를 했을 때였다. 

남창희는 ”당시 저희 아버지 용달차를 가지고 방송을 했었다. 근데 제가 2종 오토라서 트럭 운전을 못 해서 형이 운전을 다 하셨다”고 전했다. 촬영은 유재석 집 근처에서 마무리됐으나, 유재석은 트럭을 다시 남창희 집까지 데려다 줬다. 남창희가 “시간이 좀 되는 거리였다”고 하자 유재석은 “나 때문에 왔으니까”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어 남창희는 “게다가 아버지 차가 연식이 오래돼서 바퀴가 많이 닳아있었다. 그니까 그걸 보시고 ‘오늘 차 썼으니까 아버지 타이어 갈아드려라’ 하면서 타이어값을 주셨다”며 “하루 잠깐 쓴 건데 누가 그런 생각을 하냐. 그런 세심한 점이 가슴을 울리고, 이 사람을 좋아하게 만드는 게 있다”고 했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은 “사실 두 분에게 고마운 게 정말 많다. 본인들은 제가 불러줬다고 생각하지만, 제게 두 분은 저를 도와주는 정말 고마운 사람들이다”라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다가 가는 두 사람한테 제가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