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05일 10시 44분 KST

조현우가 무릎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제외된다

'벤투호' 데뷔전 출전이 불발됐다.

‘대 헤아’ 조현우가 대표팀에서 제외된다. 

뉴스1

대한축구협회는 5일 ”조현우가 아시안게임 때 다친 무릎 부상으로 9월 친선 2연전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조현우는 지난달 23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무릎을 다쳤다. 그는 부상으로 8강전에 결장했지만 이후 4강전과 결승전에서는 골문을 지킨 바 있다. 

조현우의 빈자리는 아시안게임 8강전에 선발로 출전했던 송범근이 채운다. 예비명단에 있던 송범근은 5일 오후 중으로 파주NFC에 합류할 예정이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의 데뷔전인 코스타리카와의 친선 경기는 오는 7일 오후 8시에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