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5일 17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05일 17시 40분 KST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 '학폭' 지수 향해 "네가 성폭행한 여자 남편" 거짓말한 네티즌의 황당 변명

"연락해보려 쓴 글이 기사화돼 곤욕스럽다" ←???

뉴스1
지수

 

배우 지수가 학창시절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한 네티즌의 ‘거짓’ 폭로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수는 지난 4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면서 “과거 저지른 비행에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사과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많은 댓글이 달렸는데, 이 가운데 네티즌 A씨 댓글이 논란이 됐다. A씨는 ”김지수, 네가 성폭행한 동갑내기 여자 기억 나냐 . 내가 그 여자애 남편이다. 연락줘라. 소속사에도 메일 보낸 게 난데, 읽지도 않네”라고 적었다. 해당 댓글 내용은 곧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로 퍼졌으며 일부 매체는 이를 기사화하기도 했다.

지수 인스타그램
거짓 폭로한 네티즌 해명. 5일 기준, 논란이 된 댓글은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해당 댓글은 거짓이었다. 관심이 쏟아지자 A씨는 ”어제 성폭행 관련 남편이라고 댓글 쓴 사람이다. 사실이 아니다. 연락해보려 쓴 글이 기사화돼 곤욕스럽다”고 추가 댓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김지수군에게 피해가 가는 걸 절대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A씨는 또, 조선비즈 인터뷰에서도 ”댓글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말했다. 지수 소속사는 해당 건과 관련한 공식입장을 곧 내겠다는 입장이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