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5일 17시 44분 KST

지성♥이보영, 3년 만에 둘째 임신 "축복 바란다"

2015년 첫 딸을 품에 안았다.

뉴스1

배우 지성, 이보영 부부가 둘째 자녀를 임신했다.

이보영의 소속사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5일 뉴스1에 ”이보영이 둘째를 임신했다. 아직 초기 단계다”라고 밝혔다. 또 ”(이보영이) 계획돼 있던 작품도 없어서 당분간 태교에 전념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지성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도 ”둘째를 임신한 것이 맞다. 축복을 바란다”라고 알렸다.

지성과 이보영은 6년간의 공개 열애 끝에 2013년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결혼 후에도 두 사람은 연예계 소문난 잉꼬 부부로 알려졌으며 지난 2015년 첫 딸을 품에 안았다.

이보영은 출산 후에도 2017년 SBS ‘귓속말’ 올해 초 tvN ‘마더’ 등에서 주연을 맡아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지성은 현재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에 출연 중이며 추석 영화 ‘명당’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편 이보영은 지난 3월 ‘마더’의 종영 후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결혼하고 나서 제일 큰 변화는 아이가 생겼다는 점”이라면서 ”아이를 낳게 되면서 나를 위한 삶보다는 아이 위주로 돌아가는 삶을 살게 됐다”고 밝혔다.

또 남편 지성에 대해 ”일반인은 잘 모를 수 있는 부분을 남편은 잘 이해해준다. 각자 말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이해해주는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이 작품에 들어가면 나머지 누군가 한 명은 독박 육아를 하고 있어야 하는데 서로 직업이 같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해해주는 게 좋더라”고 배우 부부로서 지성과 함께 하고 있는 육아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