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9일 10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19일 10시 33분 KST

"오빠 소집해제 기사로 알아" 위너 김진우가 8살 아래 여동생을 공개했고, 둘은 '서로에 대해 잘 모르는' 사이다

K-남매 현실 고증.

MBC '호적메이트'
위너 김진우와 동생

그룹 위너 멤버 김진우가 8살 아래 여동생과 교류가 전혀 없는 어색한 사이인 것이 밝혀졌다.  

18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 그룹 위너의 김진우와 여동생 김진희가 함께 출연했다. 김진우는 “남매인데 저렇게 안 친하다고?”라고 생각할까 봐 방송 출연을 고민했다고 밝혔다. 알고 보니 김진우는 가수 생활을 위해 일찍 서울로 상경해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동생과 교류할 일이 거의 없었던 것. 

동생이 운전하는 차 안에 탄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운이 넘쳤고, 동생이 “오빠 전역한 거 기사로 봤다”고 말하자 김진우는 “하루빨리 연락하려고 했는데 못 했다”라고 말하며 어색하게 웃어 보였다. 

이어 그는 분위기를 풀어보려고 “지금 일하는 곳이 병원이었지?”라는 질문을 던졌고 동생은 “병원? 병원은 2년 전에 퇴사했는데?”라고 답해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보던 MC들은 벙찐 김진우의 표정을 보고 큰 웃음을 터뜨렸다.     

MBC '호적메이트'
위너 김진우와 동생

동생은 사전 인터뷰에서 오빠 김진우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우리는 전혀 모르는 사이”라고 밝혔고, 김진우는 같은 질문에 “가깝지만 먼 사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호적 고사에서 김진우가 3개, 김진희가 5개를 맞히며 사상 최하의 점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여기서 반전은, 동생과 어색한 사이가 전파되는 게 걱정이라고 말한 김진우의 우려와 달리 방송 직후 누리꾼들은 “우리집 같네. 저랑 제 동생 보는 줄 알았어요”, “저도 폰에 조카 사진은 있어도 누나 사진은 없어요”라는 의외의 반응을 보인 것. 남매 간에 어색한 관계가 다만 김진우만의 고민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김진우는 지난 해 12월 31일 소집해제 후 첫 복귀 예능으로 ‘호적메이트’를 택했다. 많은 이들이 데면데면한 김진우와 동생 김진희의 관계가 얼마나 호전될 건지 기대하고 있다.   

 

황남경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