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9일 15시 09분 KST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이 얼굴을 드러냈다

취재진 앞에서 "불이익을 당했다"라고 외쳤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의 얼굴이 공개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안인득은 19일 오후 2시경 사건 당시 다친 손을 치료하기 위해 경남 진주경찰서를 떠나 병원으로 이동했다.

뉴스1
뉴스1

마스크 등을 쓰지 않은 채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불이익을 당해오다 보면 화가 날 대로 나고 하소연했지만 경찰서나 국가기관에서 도움을 받지 못했다”라며 횡설수설했다. 그러면서 ”특정인을 지정해서 범행을 저질렀냐”는 질문에는 ”그런 건 아니다”라고 답했고 ”억울한 점도 있고 제가 잘못한 점은 당연히 처벌받겠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취재진이 ”범행 준비는 언제부터 했냐”라고 묻자 안인득은 ”불이익을 당하다 보면 화가 날 대로 난다”라고 답했다.

경찰은 앞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인득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경찰은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할 수 있다. 

안인득은 지난 17일 오전 4시 25분경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피해자는 총 5명에 달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