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7일 10시 09분 KST

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논란이 된 '그래봤자 집값 안 떨어질 것' 발언에 입장을 밝혔다

토론이 끝난 뒤 김현아 비대위원과 대화 중 나온 발언이다.

뉴스1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부의 대책에도 집값 안 떨어질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이 된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발언의 맥락을 무시하고 (일부 언론이) 왜곡 보도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SNS로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된 발언은 지난 16일 ‘집값 과연 이번에 잡힐까‘를 주제로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 나왔다. 당시 토론회가 마무리된 후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는 게 국가 경제에 너무 부담되기 때문에 그렇게 막 떨어뜨릴 수 없다”고 한 것에 진성준 의원이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거다”라며 ”부동산이 뭐 이게 어제오늘 일입니까”라고 답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에 김현아 비대위원이 ”아니 여당 국토위 위원이 그렇게 얘기하시면 국민들은 어떻게 하느냐”라고 반응하기도 했다.

문제가 된 발언은 토론이 끝난 뒤 나온 발언이었다. 하지만 토론회가 유튜브 라이브로도 생중계되면서 해당 발언은 그대로 노출됐다. 이후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진 의원은 자신의 SNS로 ”저의 발언은 정부의 대책이 소용없다는 취지가 아니다. ‘집값 떨어지는 게 더 문제’라고 주장하는 ‘집값 하락론자’들의 인식과 주장에 대한 반박”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진 의원은 ”제 발언의 진의는 ‘집값 하락’이라는 과장된 우려로 부동산 투기 규제를 막으려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토론에서도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계기로 ‘1가구 1주택’ 원칙을 확립해나갈 것을 일관되게 주장했다고 거듭 해명했다.

17일 기준 ’100분 토론′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문제가 된 발언은 편집이 돼 있다. 하지만 해당 발언이 담긴 영상은 이미 온라인 등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