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15일 07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9월 15일 08시 36분 KST

배우 진서연이 결혼 10년차에도 이혼 안 할 수 있는 비결은 "이번 생에는 덕을 많이 쌓고 가야겠다"라고 마음먹는 것이다

만난 지 3개월만에 혼인신고를 한 부부.

SBS
배우 진서연 

배우 진서연이 결혼 10년차에도 이혼하지 않을 수 있는 비법을 밝혔다.

14일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한 진서연은 남편을 처음 만났던 순간 ”결혼할 사람이라는 촉이 딱 왔는데, 이 남자가 감당하기 좀 힘든 남자라서 너무 짜증이 났었다”라며 ”혼인신고를 먼저 한 다음에 2년 뒤에 결혼식을 올렸다”고 털어놓았다. 

SBS
진서연
SBS
진서연
SBS
진서연

만난 지 3개월만에 혼인신고를 했다는 진서연은 ”어렸을 때부터 ‘결혼은 이런 사람이랑 해야 해’라는 게 있었다. 사지 마비가 된다고 해도 세상을 떠날 때까지 케어해주고 싶은 사람”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SBS
진서연 
SBS
진서연 
SBS
진서연 

″사실 결혼생활이라는 게 너무 힘들지 않나”라고 말한 진서연은 ”이혼 안 할 수 있는 가장 큰 방법은 ‘내가 이번 생에는 덕을 많이 쌓고 가야 되겠다’라고 마음먹는 것이다”라며 끝없는 인내만이 비결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SBS
남편 이창원씨 

이태원 클럽에서 처음 만난 진서연 부부는 2014년 결혼식을 올렸으며, 남편 이창원씨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겸 디렉터로 독일에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 사이에는 아들 한명이 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