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31일 20시 09분 KST

진종오가 남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리스트 자바드 포루기를 ‘테러리스트’라고 지칭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포루기는 ‘이란혁명수비대’(IRGC) 출신이다.

뉴스1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자바드 포루기를 ‘테러리스트’라고 비난한 진종오.

한국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42·서울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리스트 자바드 포루기(41·이란)를 ‘테러리스트’라고 지칭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진종오는 3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천공항으로 복귀 당시 언론사와 인터뷰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사과드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언론에 나온 내용만 듣고 사실 확인에 사려 깊지 못했던 점, 동료 선수를 배려했어야 함에도 논란이 된 발언을 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내 발언으로 상처를 받게 된 포루기 선수에게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 또한 과거 잘못되거나 왜곡된 기사와 악플로 고통을 받은 적이 있어 포루기 선수가 받고 있을 상처를 깊이 통감한다. 도쿄올림픽 챔피언인 포루기를 존중하고 있으며, 현장에서도 진심으로 축하했다”며 “향후 언행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뉴스1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리스트 자바드 포루기(41·이란).

앞서 24일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포루기는 과거 행적으로 논란을 빚었다. 포루기가 미국 정부가 테러 조직으로 지정한 단체 ‘이란혁명수비대’(IRGC) 출신이라는 점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이란 인권운동가들은 “포루기는 테러 조직 IRGC의 일원이라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메달과 기록을 박탈해야 한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을 치렀던 진종오도 28일 귀국 후 가진 인터뷰에서 “테러리스트가 1등을 하는 무슨 말도 안 되는 일이 어딨냐”며 “이번 올림픽은 조직위도 그렇고 너무 준비를 똑바로 안 해준 게 아니냐”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진종오는 도쿄올림픽에서 7번째 매달에 도전했지만,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과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