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8월 12일 15시 04분 KST

반중매체 운영하다 홍콩 경찰에 체포된 '지오다노 창업주' 지미 라이가 40시간 만에 보석금 내고 풀려났다

'우산혁명' 주역 아그네스 차우도 석방됐다.

ASSOCIATED PRESS
홍콩 대표 반중매체 빈과일보 사주인 지미 라이

홍콩의 대표적 반중매체 빈과일보(Apple Daily) 사주 지미 라이가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체포된 지 40시간 만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12일(현지시각) 오전 0시쯤 지미 라이가  ”빈과일보를 지지하라! 끝까지 지지하라!”라는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으며 홍콩 몽콕 경찰서를 나왔다고 알렸다. 10일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붙잡힌 지 약 40시간 만이다.

라이는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지만 차량에 탑승한 후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보이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라이는 보석금 30만 홍콩달러(약 4590만원)에 20만 홍콩달러의 보증금을 추가해 총 50만 홍콩달러(약 7650만원)를 내고 석방됐다.

의류 브랜드 지오다노 창업자이자 빈과일보 등을 소유한 언론재벌인 라이는 10일 홍콩 국가보안법에 따른 외세와의 결탁과 사기 공모 혐의로 홍콩 경찰의 보안법 전담 조직 국가보안처에 붙잡혔다.

홍콩 경찰은 약 200명의 인력을 동원해 빈과일보를 압수수색했고, 라이의 아들과 빈과일보 임원진 등도 함께 체포했다.

라이가 구속된 후 지지자들은 빈과일보 구매 운동을 벌였고, 평소 8만부가 팔리던 신문은 11일 하루 55만부가 완판되기도 했다.

 

ASSOCIATED PRESS
홍콩 대표 반중매체 빈과일보 사주인 지미 라이
ASSOCIATED PRESS
홍콩 대표 반중매체 빈과일보 사주인 지미 라이의 석방 현장
ASSOCIATED PRESS
홍콩 대표 반중매체 빈과일보 사주인 지미 라이 석방을 환영하는 시민들
ASSOCIATED PRESS
홍콩 대표 반중매체 빈과일보 사주인 지미 라이 석방을 환영하는 시민들

한편 홍콩 ‘우산혁명’의 주역인 아그네스 차우도 같은날 오후 11시 보석으로 풀려났다. 매체는 아그네스 차우가 석방 직후 ”그 동안 4번 체포됐었는데 이번이 가장 무서웠다”면서 여권을 압수당했고 보석금 2만 홍콩달러(약 306만원)와 보증금 18만 홍콩달러(약 2755만원) 등 총 20만 홍콩달러(약 3060만원)을 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정권과 정부가 반체제 인사들을 억누르기 위한 수단으로 보안법을 사용한다는 점은 매우 분명해졌다”고 강조했다.

ASSOCIATED PRESS
홍콩 우산혁명의 주역 아그네스 차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