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28일 14시 09분 KST

바이에른 뮌헨이 정우영 챔피언스리그 데뷔에 한글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정우영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군 데뷔전을 치르자 구단 바이에른 뮌헨이 축하 인사를 전했다. 

TF-Images via Getty Images

바이에른 뮌헨은 28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안녕하세요, Wooyeong #jeong! 5-1 (78)”이라는 글과 함께 정우영이 경기에 투입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시했다. 

정우영은 이날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벤피카와의 경기에서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와 교체 투입됐다. 만 19세인 정우영은 이날 한국인 축구 선수 중 가장 어린 나이에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데뷔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전 기록은 손흥민의 만 21세였다.

한편, 바이에른 뮌헨은 이날 벤피카를 5-1로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