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4일 19시 08분 KST

정수정(크리스탈)이 “여성 팬 더 많다는 사실은 알지만, 그 이유는 잘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 보영으로 돌아온 정수정.

Youtube
넷플릭스 유튜브 영상 캡처

그룹 에프엑스 멤버이자 배우 정수정(크리스탈)이 ‘여덕제조기’라는 별명에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13일 ‘넷플릭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정수정은 적극적 vs 소극적? 현실 찐 사랑꾼 인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최근 개봉한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에서 ‘보영’을 연기한 그는 작품 캐릭터와 자신의 싱크로율, 주량, 최애 야식 등 다양한 키워드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Youtube
넷플릭스 유튜브 영상 캡처

솔직한 답변을 이어가던 정수정에게 제작진은 ‘여덕(여성 연예인을 좋아하는 여성 팬) 제조기’라는 키워드를 언급했다. 정수정은 “솔직히 나는 아직도 왜 그런지 사실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어 “근데 여성 팬이 더 많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 계속 좋아해 줘”라고 팬들을 향해 엄지를 치켜들었다. 

다음 키워드는 ‘사복 패션‘이었다. “나다움”이라고 운을 뗀 정수정은 ‘사복 패션’ 꿀팁을 물어보는 질문에 “나 그 정도는 아니다”라고 민망한 듯 웃었다. 이어 쿨하게 “그냥 어울리는 옷 입어라. 과하게 말고”라고 답하자 제작진은 “이렇게 쿨해서 여자 팬들이 더 많은 거다”라고 열렬한 반응을 보냈다.

Youtube
넷플릭스 유튜브 영상 캡처

 

‘카메라 플래시에 지지 않는 크리스탈 짤’에 대해서는 “본 적 있다”고 답하며 “사실 그때 플래시가 그렇게 센지 몰랐다”고 털어놨다. 그는 “근데 요즘에는 못 참는다. 그때 너무 부릅뜨고 있어서 지금 안구건조증 생긴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지난 4일 넷플릭스에 공개된 영화 ‘새콤달콤’은 새콤달콤한 연애의 맛에 제대로 빠져버린 세 사람의 찐현실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달콤한 연인 장혁(장기용 분)과 다은(채수빈 분), 새콤한 매력의 보영(정수정 분)이 출연한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