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7일 12시 04분 KST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재판부는 "많이 아파보인다"며 불출석을 허가했다.

뉴스1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 속행 공판 중 쓰러져 이송되고 있다.
뉴스1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 속행 공판 중 쓰러져 이송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진행 중 실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 권성수 김선희)는 17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의 정 교수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오전에는 코링크 관계자에 대한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변호인 신문이 끝나고 검찰 신문이 진행되기 직전 정 교수 변호인은 ”정 교수가 아침부터 몸이 안 좋다고 했다”며 ”지금 구역질이 나올 거 같다고 하니 혹시 검사님 반대 신문 때 대기석에 좀 쉬고 있으면 안되냐”고 재판부에 건의했다.

뉴스1
이날 오전 이마를 짚으며 법정으로 들어서는 정경심 교수의 모습.

이에 재판부는 잠시 휴정을 했다. 10여 분 뒤 다시 재개된 재판에서 변호인은 ”지금 상태가 상당히 어렵고 아프다고 해 오늘은 빨리 나가 치료를 받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불출석허가에 대한 소명자료가 필요하긴 하지만, 법정에서 관찰하니 많이 아파보인다”며 불출석을 허가했다.

이에 의자에서 일어나려던 정 교수가 갑자기 다리가 풀렸는지 그 자리에 주저앉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변호인과 경위들이 부축해도 일어나지 못 하자, 재판부는 119를 부르기로 하고 관계자들을 제외한 방청객 등에 대해 퇴정명령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