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8일 09시 32분 KST

정재남 주몽골 한국대사가 대사관 직원들을 상대로 '갑질'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먹다남은 깐풍기를 어쨌는지 모른다고 질타했다.

MYDinga via Getty Images

정재남 주몽골 한국대사가 대사관 직원들을 상대로 ‘갑질’을 한 의혹이 불거졌다.
한국노총 전국노동평등노동조합 재외공관 행정직 지부는 정재남 주몽골 대사가 직원들에게 인격모독성 발언을 일삼고, 부당한 업무 지시 등을 지속적으로 해왔다고 27일 밝혔다. 노조는 정 대사가 공관운영비 등 예산을 부적절하게 사용한 의혹도 제기했다.

대사관 직원들이 ‘깐풍기 대첩’이라고 부르는 사건이 대표적이다. 노조 등에 따르면, 정 대사는 지난 3월29일 저녁 8시께 행정직원 ㄱ씨에게 전화해 이날 오찬 행사 때 제공되고 남은 깐풍기의 행방을 물었다. 퇴근 뒤였던 ㄱ씨는 요리사 등 5명에게 연락했지만 상황 파악이 쉽지 않아, ‘아르바이트생이 챙긴 것 같은데 최종 처리는 정확히 모르겠다. 월요일에 다시 확인하겠다’는 내용으로 보고했다. 그러자 정 대사는 “그 말에 책임져라” 하며 전화를 끊었다. 노조는 정 대사가 행사 뒤 남은 음식을 사저로 가져가 먹고는 했다고 주장했다.

월요일인 4월1일 출근한 ㄱ씨는, 아르바이트생이 아니라 몽골인 직원이 남은 깐풍기 두 봉지를 버린 사실을 확인하고 보고했다. 이에 정 대사는 “왜 허위 보고를 했느냐. 책임진다고 했으니 책임을 져라”며 세 차례에 걸쳐 ㄱ씨를 질타했다. 이 과정에서 정 대사는 “거짓말하고, 허위로 보고하면 그냥 넘어갈 줄 알았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노조는 전했다. 책상을 쾅쾅 내려치거나 고성을 지르는 등 위협적인 상황도 연출됐다고 한다. ㄱ씨에게 경위서 제출도 요구했는데, 이 경위서가 마음에 안 든다며 고쳐쓰게 하기도 했다. 이틀 뒤 ㄱ씨는 11년 동안 해온 업무와 전혀 상관없는 부서로 갑작스레 인사조치됐다.

앞서 정 대사는 지난해 말, 사저에 공관운영비로 어항을 설치하라고 지시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직원들이 ‘비용이 200달러 이상이면 자산 취득으로 신청해야 한다’고 하자 정 대사는 ‘어항이 아니라 가습용’이라며 구입비 200달러를 넘지 않도록 해 일반수용비로 처리하라고 지시했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는 개인용 책장 구입비 4200달러도 공관운영비에서 나갔다고 주장했다.

노조 쪽은 “‘깐풍기 갑질’은 근무외 시간에 ㄱ씨의 업무분장에도 속하지 않은 부당지시를 한 것으로, 명백하게 업무 불이익 유형의 갑질에 해당된다. 어항 구입 등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사적으로 이익을 추구한 행위로 보인다”고 밝혔다. 노조는 정 대사의 갑질 의혹 사례 등을 모아 국무총리실과 외교부 감찰 담당 부서에 신고한 상태다.

노조는 정 대사의 갑질 의혹 사례 등을 국무총리실과 외교부 감찰 담당 부서에 신고한 상태다. 한편 외교부 쪽은 “지금으로선 확인해드릴 만한 사항이 없다. 사실관계 파악을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