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2일 07시 14분 KST

가수 전인권이 옆집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를 받게 된 전인권.

뉴스1
가수 전인권 

가수 전인권(67)씨가 옆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최근 전씨를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불러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하는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공사를 해 자신의 조망권을 침해했다며 마찰을 빚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전씨는 경찰 조사에서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경찰은 목격자와 주변 CCTV 등 증거를 조사할 방침이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