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4일 0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2월 04일 09시 58분 KST

“흡수가 엄청나게 잘된다” 땀 흘린 전현무가 뜻밖의 반려견 배변 패드 활용법을 전했다

기름이 쏙 빠진 전현무

MBC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반려견 배변 패드를 다르게 활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는 운동을 함께 하기 위해 성훈의 집을 방문했다. 

MBC
MBC ‘나 혼자 산다’

성훈에게 줄 선물은 챙겨온 전현무는 포장을 뜯다가 땀을 흘렸다. 전현무가 땀을 닦으려고 의문의 티슈를 사용하려고 하자 성훈은 “이거 배변 패드다. 저걸로 왜 땀을 닦냐”고 놀랐다. 알고 보니 반려견 양희가 용변을 볼 때 까는 배변 패드였던 것. 

이내 성훈은 패드를 빤히 쳐다본 후 “이거 흡수는 잘 되긴 할걸?”이라며 전현무 얼굴에 들이댔다. “그래도 패드는 좀 그렇지 않냐”며 만류하던 전현무는 새것인걸 확인하고 얼굴을 닦았다. 전현무는 “흡수가 엄청나게 잘된다”며 후기를 전했다.

MBC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의 보송보송한 모습을 지켜보던 키는 “사실 저는 한 번씩 쓴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얼굴에 사용하진 않는다고 선을 그은 키는 음료수를 쏟았을 때 반려견 배변 패드가 유용하게 쓰인다고 팁을 전했다. 휴지를 여러 장 쓸 필요 없이 순식간에 액체를 흡수한다고.

이에 전현무는 “오늘부터 얼굴에도 써봐. 기름이 쏙 빠질 거야”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