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7일 14시 08분 KST

전현무와 한혜진이 내년 4월 결혼설을 부인했다

공개 열애 중이다.

지난 2월부터 공개 열애 중인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이 결혼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뉴스1

17일 오전 온라인상에서는 전현무와 한혜진이 내년 4월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전현무의 모친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서울의 한 유명 호텔을 예약하고 갔다는 내용의 글이 돌았다.

이에 전현무와 한혜진은 결혼설을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뉴스1에 따르면 전현무 소속사 SM C&C 관계자는 이날 ”여전히 잘 만나고 있지만 한혜진과의 4월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한혜진 소속사 에스팀 관계자도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결혼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한혜진과 전현무는 지난 2월 더 팩트의 단독 보도로 데이트 장면이 공개되면서 열애를 인정한 바 있다. 두 사람은 현재 MBC ‘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