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21일 22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22일 00시 48분 KST

과거 연인이었던 여성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40대 남성과 공범이 경찰에 구속됐지만 신상공개는 불발됐다

범행 수법의 잔인성과 공공의 이익 요건을 충족하지 않았다는 것이 그 이유다.

뉴스1
과거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백모씨(48·왼쪽)와 공범 김모씨(46).

제주에서 과거 연인이었던 여성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40대 남성과 공범이 경찰에 구속됐지만, 신상공개는 불발됐다.

제주지법 김연경 부장판사는 21일 오후 백모씨(48)와 공범 김모씨(46)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 우려가 있다”라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18일 오후 3시16분쯤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해 중학생 A군(16)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백씨가 1~2년 간 함께 살며 사실혼 관계였던 A군의 어머니가 결별을 선언하자, 이에 앙심을 품고 공범 김씨와 함께 A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백씨의 협박과 폭행에 시달리던 A군의 어머니는 2일 경찰에 백씨를 가정폭력범으로 신고하며, 신변보호를 요청했던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후 백씨는 김씨와 함께 18일 A군 어머니의 주택에 침입해, 혼자 있던 A군의 몸을 결박하고 살해했다. 경찰은 A군의 사인을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추정하고 있다.

A군을 살해한 후 그대로 도주한 백씨는 19일 제주시의 한 숙박업소에서 긴급체포 됐으며, 경찰 조사결과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반면 공범 김씨는 “백씨를 도왔을 뿐 살해하지 않았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제주지방경찰청은 피의자들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를 검토했지만, 범행 수법의 잔인성과 공공의 이익 요건을 충족하지 않았다며 신상공개위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