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3일 11시 03분 KST

홍준표가 제주 4·3 사건에 대해 내린 정의

확인된 사실과 다르다.

2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제주 4·3 사건 70주년 추념식을 앞두고 “건국 과정에서 김달삼을 중심으로 한 남로당 좌익 폭동에 희생된 제주 양민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행사”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념식 참석 소식을 전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숱한 우여곡절 끝에 건국한 자유대한민국이 체제 위기에 와 있다”며 “깨어 있는 국민이 하나가 되어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야 할 때”라고 보수 결집을 호소했다.

‘남로당에 의한 양민 희생’이라는 홍 대표의 주장은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과 다르다.

정부 진상조사보고서는 4.3사건 희생자중 78.1%가 (정부와 서북청년회 등으로 구성된)토벌대에 의해 살해됐다고 결론 지었다. 가해자가 불분명한 숫자를 제외하고 계산하면 86.1%다. 같은 방식으로 계산할 때 무장대(남로당)에 의한 희생은 각각 12.6%%와 13.9%로 집계됐다. 희생자 중 압도적 다수가 정부(군·경) 진압 작전에 희생된 것이다.

정부 진상보고서
537쪽

2008년 이명박 정부 국방부는 4.3사건을 ‘남로당의 지시에 의한 좌익세력의 반란’으로 규정하고 교과서 내용을 수정할 것을 교육과학기술부에 요구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