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6월 08일 10시 17분 KST

세계 최고의 부자,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동생과 함께 우주여행을 떠난다

베조스는 그가 이끄는 기업 ‘블루 오리진’에서 개발한 첫 유인 우주선에 오른다.

AFP
제프 베조스

세계 최고의 부자이자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7일(현지시각), 우주여행을 떠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조스는 그가 이끄는 우주 관련 기업 ‘블루 오리진’에서 개발한 첫 유인 우주선에 오른다. 제프 베조스는 동생인 마크 베조스와 함께 이 우주선에 탑승할 예정이다. 

베조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행에 관해 글을 남겼다. “5살 때부터 우주여행을 꿈꿔왔다. 드디어 내 동생과 함께 그 위대한 여행을 떠난다.” 

블루 오리진의 유인 우주선은 7월 20일 발사 예정이다. 제프 베조스는 7월 5일 아마존 CEO에서 사임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사임 후 2주 정도 후 우주여행을 떠나는 것이다. 

베조스가 탈 우주선의 이름은 달 위를 걸은 최초의 미국인인 앨런 셰퍼드의 이름을 딴 ‘뉴 셰퍼드‘다. ‘뉴 셰퍼드’ 는 6인승으로 제작됐다. 블루 오리진에 따르면 ‘뉴 셰퍼드’는 15번의 무인 우주 왕복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7월 20일이 첫 유인 비행이 될 예정이다. CNN에 따르면 뉴 셰퍼드는 지구에서 우주까지 11분이 걸리며, 우주 가장자리까지만 비행한다. 지구로부터 약 97km 밖으로 나갈 예정이다.  

EPA-EFE
제프 베조스

만약 제프 베조스의 우주여행이 계획대로 성공하면, 그는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그는 세계 우주 ‘거물’ 기업인 중 최초로 직접 투자해 개발한 우주선을 타고 우주로 여행을 떠난다. ‘스페이스 X 프로젝트’를 지휘하는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조차 아직 해내지 못한 일이다.

다가오는 12일까지 남은 우주선 좌석 표 경매가 진행 중이다. 블루 오리진에 따르면 지금까지 전 세계 143개국에서 6천 명 이상의 입찰자가 경매에 참여했으며, 최고 입찰가는 280만 달러(한화 약 31억 1천3백만 원)이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