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4일 18시 30분 KST

갓세븐 출신 제이비가 '여성 신체 사진 논란'에 "좋아하는 작가 한 분의 사진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전 연령대가 시청하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문제가 된 사진을 보이게 한 점은 분명히 잘못됐다며 사과했다.

제이비 인스타그램
제이비가 여성 사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룹 갓세븐 출신 제이비가 논란이 된 여성들의 신체 사진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제이비는 14일 오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좋아하는 작가님 중 한 분의 사진을 붙여 놓은 거였는데 전 연령층이 보고 있는 곳에서 비치게 되어 송구스럽습니다”라며 ”각별히 주의하고 눈살 찌푸리는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 사과는 제이비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진심으로 죄송해요”라는 짧은 입장에 팬들이 성의없다고 항의하자 다시 나온 것이었다.

앞서 전날(13일) 제이비는 자신의 집에서 첫 싱글 발매를 앞두고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때 제이비의 뒤쪽으로 방 벽에 붙은 여러 장의 사진이 화면에 비쳤는데, 비키니 사진과 엉덩이 등 여성들의 특정 신체 부위가 강조된 사진들이었다.

논란이 되자 제이비의 소속사 하이어뮤직은 14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번 라이브 방송 때 비친 사진은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과도 촬영 작업을 한 바 있는 패션 사진 작가의 작품”으로 ”그럼에도 아티스트 본인과 하이어뮤직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라이브 방송에서 부주의하게 일부 사진들을 보이게 한 부분에 대해 팬분들과 대중분들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