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7일 08시 27분 KST

'국내 최고령 MC' 아산병원서 치료 중인 96세 송해가 아쉽게도 34년간 정들었던 '전국노래자랑'을 그만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전국노래자랑'은 내달부터 야외 녹화를 재개한다.

뉴스1/KBS
전국노래자랑 MC 송해 

국내 최고령 MC인 방송인 송해가 34년간 정들었던 KBS ‘전국노래자랑’을 그만둘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현재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송해는 최근 ‘전국노래자랑’ 제작진에게 ”더 이상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는 게 어렵지 않겠느냐”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송해의 하차를 확정하지는 않았으나,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후임 진행자 물색 및 접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지난해 11월 송해 

송해는 지난 3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완치돼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재개했으나 평소만큼 체력이 회복되지 않아 힘겨워해 왔던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조치에 따라 ‘전국노래자랑’도 내달 초 전남 영광군을 시작으로 야외 녹화가 재개될 예정이지만, 1927년생으로 올해 96세인 송해가 뙤약볕에서 2시간을 홀로 진행한다는 것은 힘에 부칠 수밖에 없는 상황.

송해는 1955년 창공악극단을 통해 데뷔했으며 1988년부터 34년간 ‘전국노래자랑’을 맡아왔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