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05일 21시 14분 KST

일본이 한국과 중국에서 온 입국자들을 2주간 시설 격리한다

비자 효력도 일시 정지된다.

ASSOCIATED PRESS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 등에 대한 입국 제한을 강화했다.

NHK 등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5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관련 대책본부회의를 열고 한국과 중국에서 온 입국자들에게 시설에서 2주 동안 대기할 것을 요청했다고 이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에서 온 입국자들이 받은 비자 효력을 정지한다. 또 검역소 소장이 지정한 의료시설이나 정부 지정 시설에서 2주간 격리한 후 입국 허가를 내주겠다는 방침이다. 이 조치는 감염 여부와 관계 없이 모든 입국자에게 적용되며, 9일부터 31일까지 실시된다.

아베 총리는 두 나라에서 온 입국자들에 대해 일본 국내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 것도 요구했다.

여기에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으로 들어오는 여객기들이 도착하는 공항을 나리타 공항과 간사이 공항으로만 한정했으며, 선박 여객운송도 금지했다.

이날 일본은 7일 0시부터 한국의 입국금지 조치 대상 지역을 확대했다. 이란 일부 지역도 추가 지정됐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