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6일 20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06일 20시 16분 KST

정부가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에 '일본인 무비자 입국 금지'로 맞대응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해 유감을 표한 데 이어...

정부가 일본의 한국인 대상 입국 제한 강화 조치와 관련해 상응 조치를 발표했다. 

뉴스1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6일 오후 7시 45분 외교부 청사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일본 측의 이번 조치에 대해 싶은 유감의 뜻”을 재차 전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입국 거부 조치와 관련해 네 가지 상응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먼저 오는 9일 0시를 기해 일본에 대한 사증 면제 조치와 이미 발급된 사증의 효력이 정지된다. 사증 발급 과정에서 건강 확인 절차도 포함될 예정이다.

정부는 이어 일본의 이착륙 공항 제한과 선박·여객 운송 정지 요청에 대해 추후 상응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면서도 ”한일 노선이 많은 인천, 김포, 제주 공항 중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9일 0시를 기해 일본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특별입국 절차가 적용된다. 정부는 이를 ”일본 정부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지정 장소 내 14일 대기 요청”과 관련한 상응 조치라고 설명하며 ”보다 강화된 조치를 취할지는 일본 내 감염확산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끝으로 일본 전 지역을 대상으로 여행경보를 2단계(여행 자제)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이 역시 9일 0시를 기해 발령된다. 

이번 상응조치와 관련해 조세영 1차관은 ”이러한 조치를 취한 것은 그간 우리가 주시해 오던 일본 내의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하여 방역 대응 상의 취약 부분이 지적되고 의문이 제기돼 온 점을 감안한 것”이라며 ”이번 조치를 취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도 있는 우리 국민 여러분들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해 직접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강 장관은 이날 ”본인이 직접 대사를 만나자고 한 것만으로도 우리의 인식을 잘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추가 조치를 자제할 것을 그간 수차례 촉구했음에도, 사전 통보도 없이 조치를 강행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