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4월 14일 18시 00분 KST

"이 말 안 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방침에 이례적으로 강경 발언을 내놨다

신임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이후 환담 자리에서 나온 말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주한 일본대사에게 강경하게 우려를 전달했다. 신임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후 환담자리에서 양국 현안에 대한 강경 발언을 전달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1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페데리코 알베르또 꾸에요 까밀로 주한 도미니카공화국 대사, 아리스 비간츠 주한 라트비아 대사,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 일본대사로부터 신임장(信任狀)을 받았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각 대사들과 기념촬영을 한 후 함께 인왕실로 이동해 환담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아이보시 대사에게 ”이 말씀을 안 드릴 수 없다”라며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와 국민의 이러한 우려를 잘 알 것”이라며 ”본국에 잘 전달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뉴스1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환담 발언으로서 극히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통상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환담에서는 양국간 가교 역할을 당부하는 등 상견례의 성격이 강한 상황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은 문 대통령의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인식이 엄중함을 방증한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회의에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를 포함,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한편 오염수 관련 비롯해 중국·대만 등 인접국가들의 우려·항의가 잇따르는 가운데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태도도 도마에 올랐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한 일본 정부 고위당국자는 ”중국이나 한국 따위에게 (원전 문제 항의를) 듣고 싶지 않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전날 각의에 참석한 후 기자회견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오염수에 대해 ”그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고 말해 일본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