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06일 16시 12분 KST

일본 정부가 기형아 부작용 우려에도 신종 코로나 치료제로 아비간을 밀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 세계에 아비간을 공급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Issei Kato / Reuters
일본 후지필름 자회사가 만든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 아비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기형아 부작용 우려에도 자국 기업이 개발한 아비간을 코로나19 치료제로 밀어붙이고 있다는 의혹이 나왔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일본 정부 차원에서 전 세계에 코로나19 치료제로 권장하고 있는 아비간이 기형아 출산 가능성을 갖고 있다면서 아베 총리가 이를 인지하고도 앞장서서 해당 항바이러스제의 배포에 나서고 있다고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아비간은 일본 후지필름 자회사인 도야마 화학이 신종 인플루엔자 등 독감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 등에도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약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명확한 근거가 없다. 다만 아베 총리가 4일 긴급사태(국가 비상사태) 선언 연장 관련 기자회견에서 일본 내 약 3000여 명의 코로나19 환자에게 아비간을 투약하고 있으며, 효과가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을 뿐이다.

심지어는 이날 총리 자신도 ”(아비간에) 탈리도마이드와 같은 부작용이 있다”고 했다. 탈리도마이드는 1950~1960년대 입덧 방지약으로 처방됐으나 기형아를 출산하는 부작용으로 판매가 금지된 약물이다.

그럼에도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아비간의 5월 중 사용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전에는 일부 국가에 아비간 무료 제공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같은날 NHK는 아베 총리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아비간을 비롯해 의료 관련 기술 협력과 물자 공여 등 약 25억엔 규모의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일본 약사일보에 따르면 아비간의 비축량도 현재의 3배, 200만명 분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뉴욕타임스는 아베 총리의 이 같은 공격적 행보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미는 것과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 지도자들이 입증되지 않은 약물을 권장하려 특별히 개입함으로써 신중한 약물 승인 과정을 왜곡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매체는 아베 총리를 필두로 한 일본 정부가 대체 왜 이렇게까지 아비간을 변호하고 있는지 확실하지 않다면서도 NHK가 알린 총리 동정을 인용해 그가 코모리 시게타카 후지필름 회장과 유대 관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후지필름이 2월 중순 코로나19에 대한 국제 협력 관련 정부 태스크 포스 회의에 초대된 유일한 회사였다고도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아베 총리의 아비간 권장과 코모리 회장과의 연관성은 없다고 밝혔으며, 후지필름 측도 정부의 어떤 호의도 없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