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6일 16시 03분 KST

전국 '일본뇌염 주의보'가 평년 대비 2주 가량 빨리 발령된 이유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된 와중에 일본뇌염 주의보도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가 올해 처음으로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제주도와 전라남도 등 남쪽 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채집된 데 따른 것이다.

26일 질본은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일본뇌염 주의보를 내렸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확인됐을 때 발령하는데, 작년에는 4월 8일이었으나 올해는 2주가량 더 빨라졌다. 3월에 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지난 10여년 새 처음 있는 일이다.

뉴스1
일본뇌염 예방접종. 자료사진

주의보 발령이 빨라진 건 남부 지역의 1~2월 평균 기온이 평년 대비 2.3~2.6도 가량 높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더라도 곧바로 일본뇌염으로 감염되는 건 아니다. 99% 이상은 증상을 느끼지 못하거나 가볍게 열이 나는 정도로 그치지만, 250명 중에 1명 꼴로 치명적인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다만 일본뇌염은 사람 간에 전파되지는 않는다.

일본뇌염을 예방하는 최선의 방법은 예방접종이며, 일상에서도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야외에서 잘 때는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하며, 집 주병 웅덩이나 막힌 배수로 등에는 고인 물을 없애 모기 서식을 막아야 한다. 질본 정은경 본부장은 ”야외 활동시와 집에서 모기 회피 및 방제 요령을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