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26일 09시 26분 KST

아베 신조가 "일본 모델의 힘을 보여줬다"며 긴급사태를 해제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과소집계'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Toru Hanai / Reuters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 해제를 정식 결정했다.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밤 열린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비상사태 선언을 전국에서 해제하기로 정식 결정했다.

지난달 8일 0시부로 도쿄도 등 7개 도도부현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한지 약 1개월 반만의 해제다. 긴급사태 대상 지역은 지난달 16일 전국으로 확대됐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대책본부 회의 전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사태 선언 해제를 공식적으로 표명하면서 단계적으로 사회경제 활동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세계적으로도 매우 어려운 수준으로 정한 해제 기준을 전국적으로 충족했다고 판단했다”면서 ”강제적인 외출 규제 등을 실시할 수 없는 일본의 방식으로도 불과 1개월 반 만에 이번 유행을 거의 종식시키면서 ‘일본 모델’의 힘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대응에 대해 ”목표는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사회경제 활동을 엄격히 제한하는 방식으로는 생활할 수가 없다. 앞으로는 감염 위험을 통제하면서 어떻게 할 수 있는가 하는 발상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단계적으로 사회경제 활동을 재개해 나가겠다면서, 감염 재확산을 막기 위한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 인구 밀집 지역 방문 자제 등의 ‘새로운 생활양식’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 같은 확산을 통제했다는 일본 당국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보건 전문가들로부턴 ”일본의 코로나19 진단검사(PCR검사) 건수가 주요국들에 비해 현저히 적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 모두 ‘과소집계’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일본 후생성 자료를 보면 24일 0시 기준으로 일본에서 PCR검사를 받은 사람은 전날보다 2724명 늘어난 27만120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반면 같은 시각 기준 한국의 PCR검사자 수는 82만289명으로 일본의 3배가 넘지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190명, 사망자는 266명으로 일본보다 적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일본 정부가 자국 내 코로나19 유행 자체보다는 그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우려한 나머지 ‘출구전략’을 서두르고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