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25일 09시 49분 KST

일본이 '신종 코로나' 긴급사태를 모두 해제할 전망이다

일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 감염자 숫자는 0.36명이다.

Issei Kato / Reuters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선언했던 긴급사태를 25일 모두 해제할 것으로 보인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24일 NHK 방송 ‘일요토론’에 나와 “날마다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숫자가 감소하는 등 감염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내일이라도 전문가 여러분 의견을 들어서 해제를 위한 최종적 판단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초 수도권 등을 시작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이후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기간은 이달 말까지였지만, 최근 차례로 긴급사태 조기 해제에 나서고 있다. 일본 광역지방자치단체 47곳 중 긴급사태가 여전히 발효 중인 곳은 수도권과 홋카이도 등 5개 지역뿐이다. 일본 정부는 25일 코로나19 전문가 자문회의와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서 5개 지역도 긴급사태를 해제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일본 정부는 ‘직전 일주일간 신규 감염자 숫자가 인구 10만명당 0.5명 이하일 경우’ 등을 주요 기준으로 삼아 해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도쿄에서는 지난 23일 신규 확진자 숫자가 2명뿐이었다. 24일에는 사흘만에 두자릿수인 14명을 기록했지만, 이날을 포함해도 일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 감염자 숫자도 0.36명으로 기준치를 밑돈다. 가나가와현과 홋카이도는 인구 10만명당 23일까지 신규 감염자 숫자가 기준치 이상이지만 의료체제와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 실적 등 다른 고려 요소들을 감안했을 때 위험한 상황은 아니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긴급사태가 모두 해제돼도 일본 정부가 실시하고 있는 입국제한이 바로 완화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요미우리신문은 24일 일본 정부가 입국제한 단계적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전세계를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입국제한은 6월 중에도 계속할 방침이며, 여름 이후에 기업 관계자 등으로 대상을 압축해서 완화를 시작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앞서 2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입국제한 완화 여부와 관련 “경영자나 전문 인재 등 필요 불가결한 인재를 시작으로 다음은 유학생, 관광객은 상당히 나중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