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0일 10시 31분 KST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장수지가 '김보름-박지우 옹호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궁중심리가 이렇게 무서운 거구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장수지가 여자 팀추월 대표팀 관련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장수지는 지난 1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말 한마디가 얼마나 무서운 건데 자기들이 시합 타던지 애꿎은 선수들한테 뭐라 하네. 경기장에서 선수들 집중도 못하게 소리나 지르고 그게 응원인가. 방해 수준이다.”라며 선수들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국민들과 팀추월 경기 직후 비판의 목소리를 낸 이들을 비난했다.

Instagram

장수지가 이 글에서 언급한 ”애꿎은 선수”들은 김보름과 박지우를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보름과 박지우는 19일 열린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을 두고 앞서 나간 데 이어 준결승 진출 실패를 노선영 탓으로 돌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김보름은 경기 직후 SBS와의 인터뷰에서 ”되게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뒤(노선영 선수)에 격차가 저희랑 조금 벌어지면서 아쉬운 기록이 나왔다”며, ”사실 (노선영 선수를 제외한) 선두는 계속 14초대였다”고 말했다. 

이에 장수지는 ”관심도 없다가 올림픽 시즌이라고 뭣도 모르고 보면서 선수들 상처만 주네. 너무 화가 난다.”라며 김보름 선수를 옹호했다. 그러면서 ”시합도 안 끝난 선수들 사기 떨어뜨리고 그게 같은 나라 국민들이 할 짓인지. 메달 따주면 영웅이고 못 따면 국대 취급도 안해주네. 군중심리가 이렇게 무서운 거구나”라고도 덧붙였다. 

이 글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고, 논란이 거세지자 장수지는 앞서 게재한 글을 삭제한 뒤 사과문을 올렸다. 장수지는 ”전에 올렸던 글 보신 분들께, 죄송하다. 저도 선수 입장이다 보니 안쓰럽고 욱해서 그랬던 것 같다”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Instagram

장수지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한편, 한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19일 열린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을 기록하며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