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28일 09시 34분 KST

장성규가 "나 자신이 싫었다"라며 '패대기 시구'에 대해 사과했다

한국시리즈 4차전 시구자로 나섰다.

장성규가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에서 선보인 ‘패대기 시구’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2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는 2019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가 열렸다. 이날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 방송인 장성규는 프로선수 못지않은 와인드업 자세를 선보이다 공을 던졌다. 공은 타자를 향해 날아가던 것도 잠시, 그라운드로 추락했다.

뉴스1
장성규 시구 장면
뉴스1
장성규 시구 장면
뉴스1
장성규 시구 장면
뉴스1
장성규 시구 장면
뉴스1
장성규 시구 장면
뉴스1
장성규 시구 장면

장성규는 이후 자신을 향한 비난이 쏟아지자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구 연습 영상을 공개하고 사과에 나섰다.

그는 27일 ”어제는 나 자신이 싫었다”라면서 “KBO에서 귀한 자리에 불러주신 만큼 그 자리를 빛내고 싶은 욕심과 히어로즈를 제대로 응원하고픈 마음에 시구를 일주일간 연습했는데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갔다”라고 토로했다. 이어서 그는 ”마운드에 올라선 순간 너무나 긴장한 나머지 다리에 힘이 풀렸고 공은 엉뚱한 곳을 향했다”라며 ”연습할 때도 종종 나오던 폭투가 실전에서도 나온 것이다. 너무나 부끄럽고 민망했다”라고 밝혔다.

장성규는 끝으로 ”본의 아니게 수준 낮은 시구를 선보여서 힘이 빠졌을 히어로즈 선수분들과 대한민국 모든 야구팬분들에게 심심한 사과의 마음을 드린다”라며 글을 마쳤다.

이날 경기는 11:9 두산의 승리로 끝났다. 이로써 두산베어스는 4차전까지 전승을 기록하며 3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됐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