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30일 10시 31분 KST

장신영이 중학생 아들과 단둘이 대화하며 듣게 된 속마음 (영상)

SBS '동상이몽2'에서 가족의 모습이 공개됐다.

29일 SBS 예능 ‘동상이몽2’에서는 배우 장신영이 중학생 아들과 대화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SBS
'동상이몽2' 방송 중

첫째 아들 정안은 엄마와 단둘이 이야기하는 상황을 어색해했지만, 장신영은 ”엄마 얼굴 좀 보면서 얘기해”라며 어떻게든 질문을 던졌다. 그러면서 갓난아기인 둘째가 잠에서 깰까봐 게임하면서 큰 소리 내지 못 하게 하는 것에 대해 서운함을 느꼈던 이야기도 했고, 남편인 강경준에 대한 호칭 이야기도 나왔다. 

SBS
'동상이몽2' 방송 중

아들은 평소 장신영의 남편인 배우 강경준에게 ‘삼촌’이라는 호칭을 써왔는데, 최근 호칭을 부르지 않는다며 장신영이 이유를 물었다. 아들은 ‘이유는 모르겠다‘며 다만 ”이제 (삼촌이라는 호칭은) 못 부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경준은 ”나는 정안이 편한 게 가장 중요한데, 신영은 둘째가 커서 ‘형이 왜 아빠라고 안 부르지’라는 생각을 할까봐 자꾸 물어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장신영은 이날 아들과의 대화에 대해 ”아이가 컸다는 생각,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