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17일 10시 50분 KST

독립운동가 고 장준하 선생의 아들은 윤서인의 조롱글에 "슬프다"라고 밝혔다

"내 아버지는 독립운동가였고, 제가 독립운동가의 후손입니다"

뉴스1
2019년 8월 17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장준하공원에서 열린 민족지도자 고 장준하선생 44주기 추모식에서 유가족이 헌화ㆍ분향을 하고 있다.

″좀 더 독하게 열심히 살아봐야 하겠습니다.”

독립운동가인 고(故) 장준하 선생의 아들인 장호준씨가 독립운동가를 비하한 웹툰 작가 윤서인씨가 쓴 글에 대해 보인 반응이다.

미국 코네티컷에서 목회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장씨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씨가 남긴 글에 대한 갈무리 사진을 게재하며 심경글을 남겼다.

앞서 윤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게재하며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 한 걸까.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는 말을 남겼다. 윤씨의 비하글은 곧바로 온라인상에 확산됐고 윤씨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 같은 윤씨의 행동에 장씨는 짤막한 글을 남겼는데 분노보다는 일종의 서글픔이 담겼다.

윤서인 페이스북
윤서인의 조롱글 

장씨는 ”말을 듣고 보니 내 아버지는 독립운동가였고, 나는 독립운동가의 후손이더군요”라며 ”물론 어떤 미친놈의 헛소리라고 하면 그만이겠지만, 뒤돌아보면 나는 대충 산 것이 아니라 헛산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화가 나기보다는 슬픕니다”라고 적었다.

한편, 윤씨의 발언 이후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만화가를 처벌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으며, 게시 3일만에 6만명 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광복회 측은 아직 윤씨의 발언에 공식 대응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