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8일 14시 07분 KST

장혜영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대한 의견을 표명해 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장혜영 의원은 "정부 차원에서라도 진실규명과 이러한 폭력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수 있도록 단호한 의지를 천명해 주시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정확한 의견을 표명해 주셔야 된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17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란 우리 사회에서 무한 책임을 누구보다 가장 많이 지는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특히 이번 사건 같은 경우에는 심지어 국무회의에 참여했었던 민주당 소속의 서울시장이 관련된 문제”라며 ”정부 차원에서라도 진실규명과 이러한 폭력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수 있도록 단호한 의지를 천명해 주시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추행) 피해자를 보호하는 것과 고인을 추모하는 것은 당연히 공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당장 저만 하더라도 조문하지 않겠다고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는데 조문 자체가 너무 과장되게 공론화된 측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추모는 개인에게 맡겨져 있는 선택의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피해자 보호라고 하는 것은 공적인 차원에서의 책임의 문제”라며 ”(박원순 시장 사망 사건의) 맥락을 고려했을 때 조문의 행렬에 혹은 애도의 행렬에 동참하기보다는 피해자의 관점에 서서 발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박원순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어렵게 피해를 밝히고 문제를 제기한 사람의 마음을 돌보기는커녕 음해와 비난, 2차 가해가 일어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