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1일 14시 04분 KST

장하성 주중대사가 고려대 교수 시절 법인카드 쪼개기 결제를 사과했다

국정감사장에 나온 장하성 주중대사는 질문을 받고서야 사과한다고 밝혔다.

뉴스1
장하성 주중대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위원회의 주일대사관, 주중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0.10.21

장하성 중국 주재 한국대사가 교수 시절 법인카드를 부정하게 사용한 사실을 결국 사과했다. 그러나 사용처에 대해선 유흥주점이 아닌 음식점이었다고 주장했다.

장하성 대사는 21일 오전 화상으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규정에 맞지 않게 비용을 지급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장 대사는 ”제가 학교 부설 연구소 소장을 맡았던 기간(2016~2017년) 당시 연구소 구성원들과 음식점에서 식사와 와인 같은 술을 곁들여 회식했다”면서 ”총 여섯차례 279만원을 사용했고, 여러 명이 식사와 반주를 하다보니 (한 번에) 40여만원이 나와서 연구소 운영 카드와 연구소 지원 비용 카드로 나눠서 결제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학교로부터 감사 기간 중에 이런 결제를 나눠서 하는 것이 적절하지 못한 사용이었다는 통보를 받고 바로 곧바로 전액 환급했다”며 ”연구소장 당시 일이지만 적절하지 못하게 쓴 데 대해 고려대 구성원들과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 감사에서 고려대학교 교수 13명이 법인카드를 쪼개기 결제하는 방식으로 유흥주점에서 6693만원을 부당하게 사용했다는 사실이 적발됐다. 

감사 보고서에는 교수들이 법카로 드나든 업소가 ”양주를 팔면서 별도의 룸과 테이블·소파가 구비돼 있고, 여종업원이 손님 테이블에 착석해 술 접대 등을 하며 손님은 노래방 기기를 통해 가무를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명시돼 있다.

후에 적발된 교수들 중에 장하성 대사가 포함되었다는 사실이 보도됐지만, 장 대사는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국정감사장에 나와서야 장 대사는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이마저도 국민의힘 박진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은 뒤에 나왔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