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3일 14시 36분 KST

"남자는 참아주는 게 힘들다" 결혼 당시 힘들었던 심정 토로한 장가현에 조성민이 한 말(우리 이혼했어요 2)

저런 사람 참아주는 게 더 힘들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장가현, 조성민.

배우 장가현과 음악감독 조성민이 이혼 2년 만에 서로를 다시 만나게 되었고, 장가현이 전한 속마음은 그가 조성민과 이혼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 만들었다.   

13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에는 새로 합류한 장가현과 조성민의 모습이 방송을 탈 예정이다.

선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장가현과 조성민이 만나 이혼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이야기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장가현은 ”결정적인 이유는 영화 때문인 것 같다. 당신이 쿨하게 (영화 출연을) 허락한다고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은 걸 보고 화가 다스려지지 않았다”며 조성민에게 입을 열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장가현, 조성민.

조성민은 ”내가 그런 걸 유난히 싫어하긴 했다”며 ”당신의 노출신, 수영복 이런 것들에 대해 예민하긴 했다”라고 전했다. 장가현은 ”영화를 찍는 2년 동안 ‘어떤 장면 찍었냐’ ‘리딩 할 때도 신음소리 냈어, 안 냈어?’라고 물어봤다. 농간당하는 기분”이었다며 다소 충격적인 사실을 고백했다.

장가현은 이어 ”그런데 그 영화를 당신이 같이 보러 가자고 해서 싫다고 했더니 당신 혼자 보고 와서 날 건드리는데, 야한 영상 보고 온 남자가 날 건드리는 것처럼 너무 기분이 나빴다”며 당시 느꼈던 감정을 뒤늦게나마 토로했다.

조성민은 ”그래서 나도 계속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냐. 남자는 참아주는 게, 두세 달 지나면 힘들다. 그 정도로 부부 관계를 안 갖고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었다”라고 변명 아닌 변명을 전했다.

장가현은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의 간판 배우로 활동했으며 조성민은 밴드 015B의 객원 보컬로 이름을 알렸다. 두 사람은 2000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으며, 비교적 최근인 2020년 6월에도 MBC ‘공부가 머니?’에 출연하며 아이들을 공개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이혼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우리 이혼했어요 2’는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