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30일 16시 04분 KST

박명수가 '무한도전'에서 아이유와 노래 '레옹' 녹음할 때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레옹과 마틸다로 완벽하게 변신했던 두 사람.

뉴스1
박명수. 아이유.

박명수가 아이유의 프로페셔널한 면모에 깜짝 놀랐던 일화를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작곡가 유재환이 출연했다. 박명수와 유재환, 두 사람은 가수 아이유와 남다른 인연이 있다. 과거 MBC ‘무한도전‘에서 함께 노래를 만들고 부른 사이였던 것. 당시 나온 노래가 ‘레옹’이다. 레옹과 마틸다를 오마주한 박명수와 아이유의 ‘레옹’은 말 그대로 대박이 났다. 

박명수는 아이유에 대해 ”일할 때는 프로다. 정말 무섭다. ‘선생님 한 번 더 해주세요’라며 계속 요구한다. 컴퓨터로 (목소리를) 만들어 달라고 말하고 싶은데 컴퓨터로 안 만진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환은 ”그때 뵙고 너무 멋지다고 생각했다. 아이유씨는 본인의 목소리를 담아야 하는데 컴퓨터로 작업하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하시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컴퓨터가 있는데 왜 자꾸 부르는지 모르겠다”라며 농담을 던졌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