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28일 19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28일 19시 18분 KST

“메이크업 해주고 싶어…” 칸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아이유의 어깨 밀친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가 황당한 DM을 건넸다

인종 차별 논란까지 불거졌다.

뉴스1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겸 가수 아이유(이지은). 

프랑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의 어깨를 밀쳐 ‘어깨빵’ 논란에 휘말린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Maria Travel)이 공식 사과 후 황당한 제안을 건넸다.

28일(한국시간) 마리아 트래블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아이유에게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DM에서 “어제 레드카펫에서 있었던 일은 정말 미안하다”면서 “밀 생각은 없었다. 경호원들이 내게 빨리 움직이라고 했고, 나는 내가 한 일을 알아채지도 못했다”고 사과했다.

마리아 트래블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아이유에게 재차 사과하면서도 메이크업을 제안한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

논란이 된 건 다음 내용이었다. 그는 아이유에게 “정말로 사과하고 싶다”면서도 “메이크업을 한번 해주고 싶다. 난 메이크업 아티스트다. 파리에서 칸에 온 이유도 일 때문이었다. 내 메시지를 읽는다면 부디 답을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당 제안에 일부 누리꾼들은 “아이유를 홍보에 이용하려는 것 아니냐” “아이유가 어깨빵을 당했는데 왜 시간을 내서 메이크업을 받냐” “사과해야 하는 사람이 왜 아이유한테 답장을 요구하냐” 등의 의견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아이유는 지난 27일 오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브로커’의 프리미어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그러나 당시 행사에서 마리아 트래블은 아이유의 어깨를 세게 치고 지나갔고, 이 장면이 생중계 되면서 사과도 하지 않고 가버린 그의 모습에 비난이 쏟아졌다.

칸 국제 영화제 중계 영상 캡처
마리아 트래블이 아이유의 어깨를 밀치는 장면.
마리아 트래블 인스타그램
아이유에게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여기에 인종 차별 논란까지 불거지자, 마리아 트래블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유를 태그한 뒤 “한국의 배우 이지은에게 사과하고 싶다. 레드카펫에서 실수로 밀었지만, 그를 포함해서 그 누구도 일부러 밀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