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1일 11시 54분 KST

박원순 "이태원 클럽 방문했는데 검사 안 받았으면 200만원 벌금 부과"

이태원 클럽 명단에 있는 5517명 중 3112명과 연락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ASSOCIATED PRESS
5월10일 이태원의 술집이 휴업 안내문을 붙여두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만약 이태원 클럽에 다녀갔는데 검사를 받지 않은 것이 나중에 밝혀지면 2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통해 ”지금 이태원 클럽 관련해 확보한 명단 총 5517명 중에서 2405명은 통화가 됐으나 3112명은 불통상태다. 이는 일부러 전화를 피하거나 허위로 기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4월 24일부터 5월6일 사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거나 인근에 계셨던 분들은 무조건 빨리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본인은 물론이고 가족과, 이웃과 나아가서 전체의 안전을 위한 것이니 나와 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ASSOCIATED PRESS
5월10일 확진자 방문 및 집단감염 발생으로 영업 중지한 서울 이태원의 클럽

아울러 ”그 과정에서 신분노출의 우려가 있어서 망설이는 것으로 파악이 되는데 그것에 대해서는 전혀 걱정이 없다”며 ”신변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서울시에서는 선제적으로 익명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이 원한다면 이름을 비워둔 채 보건소별 번호를 부여할 것이며 주소와 전화번호만 확인하도록 하겠다”며 ”현재와 같이 검사는 무료”라고 강조했다.

이태원 클럽 관련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85명이며 서울 확진자는 51명이다. 이어 경기 20명, 인천 7명, 충북 5명, 부산 1명, 제주1명으로 집계중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