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6일 17시 20분 KST

방역당국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논의는 아직 이르다고 입장을 밝혔다

거리두기 2단계 효과는 다음주 중 반영된다고 전망했다.

ED JONES via Getty Images
2020년 11월 26일 마스크를 쓴 보행자들이 서울의 한 도로를 걷고있다.

방역당국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은 “여러 효과를 고려해 신중히 결정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분명히 효과가 있는 조치다. 하지만 사회적 고려가 많은 조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신규 확진자는 583명,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발생도 553명에 달했다. 특히 지난 3월 6일 0시 일일 확진자 516명 발생 후 265일만 500명대 규모로 복귀했다. 수도권에서는 402명의 지역발생 확진자가 쏟아졌다.

이 단장은 “지금 같은 환자 발생 규모는 이번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강화된 거리두기가 잘 이행된다면 효과는 다음주부터 나타나 조금씩 증가 속도가 누그러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지금 거리두기 단계를 강력하게 이행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르면 다음주 초, 그렇지 않으면 다음 주 후반부에서는 유행의 정점을 지날 수 있지 않을까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격상은) 사회적 고려가 많은 조치로 중대본이 여러 부처와 효과를 고려해 신중히 결정할 상황”이라며 ”현재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되, 필요한 경우에는 망설임 없이 강력하게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2020년 11월 25일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서울시청 벽에 걸린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현수막 앞을 걷고 있다.

일각에서는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까지 격상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를 적용하고 있다. 거리두기 2단계는 지역유행 단계, 2.5단계부터는 전국유행 단계로 평가된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도 같은날 오전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수도권에서 거리두기 2단계 효과는 다음주 중 반영된다”며 “아직 효과가 나오지 않았고, 이에 대한 평가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2.5단계 격상을 말하는 것은 이른감이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