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11일 01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11일 01시 59분 KST

모델 아이린이 유병재에게 SNS로 캠페인 모델 섭외를 요청했다가 무시당한 웃픈 사연을 공개했다

심지어 유병재는 DM을 읽지도 못했다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모델 아이린.

모델 겸 인플루언서 아이린이 방송인 유병재에게 답장을 받지 못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210만 팔로워를 자랑하는 아이린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아이린은 할리우드 배우 겸 가수 패리스 힐튼과 친분이 있음을 밝히며 “요즘은 코로나19 때문에 SNS에 서로 ‘좋아요’만 눌러준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런데 ‘좋아요’만 눌러주면 뭐하냐. 사실 할 이야기가 있다”라며 “믿을 수가 없다. 왜냐하면 내 패션 브랜드에서 F/W 캠페인을 진행하는데 모델들한테 직접 연락을 했다. 유병재에게도 DM(다아렉트 메시지)을 보냈는데 그걸 씹혔다”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아이린은 자신이 보낸 DM을 공개하며 유병재가 읽지도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에 야유가 쏟아지자 유병재는 “제가 지금 할 해명이 재수 없는 말이지만 그래도 하겠다. 많은 분들이 제 DM으로 재미있는 걸 보내 주시는데, 너무 많이 와서 못 봤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