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9월 11일 16시 25분 KST

"아이폰 인덕션 에디션이 나왔다" 아이폰11 프로에 대한 패러디가 쏟아지고 있다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삼성전자, LG전자 등에 이어 애플도 트리플 카메라의 세계에 뛰어들고 말았다.

APPLE
애플이 10일(현지시각) 공개한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

애플은 10일 오전(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 내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개최된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신형 아이폰 3종(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을 발표했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초광각, 광각, 망원 센서)가 탑재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앞서 유출된 목업(Mock Up, 실물 크기 모형) 이미지 속 후면과 같은 형태로 출시된 것이다. 

행사 직후 소셜미디어에는 아이폰11 프로를 조롱하는 글이 쏟아졌다. 카메라의 생김새가 인덕션 버너를 닮았기 때문이다. 어떤 이들은 카메라 모양이 공포감을 유발한다고 주장했다. 또 여느 애플 제품이 그렇듯, 보면 볼수록 적응된다는 반응도 있었다. 

아래는 아이폰11 프로를 본 트위터리안들의 반응.

아이폰11 프로는 셰프들을 위한 제품이야. 

조니 아이브가 애플을 떠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새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는 영화 ‘치킨 리틀’에 등장하는 외계인을 연상시킨다. 

피젯 스피너는 2년 전 아이폰 11 프로의 생김새를 예측했다.

아이폰 11 프로를 미리 손에 쥐게 됐다니 믿을 수 없군!

 

아이폰11 프로 맥스로 사진을 찍으면 분명 이런 모습일 것이다.

아이폰21이 유출됐다.

애플의 아이폰11 카메라는 코코넛에서 영감을 얻었다.

아이폰11 프로는 이렇게 생겼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hoto gallery 아이폰 11 프로, 아이폰 11 프로 맥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