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2월 21일 18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21일 18시 19분 KST

중국에 이어 독일에서도 아이폰 일부 모델의 판매가 금지됐다

구형 모델에만 해당된다.

중국에 이어 독일에서도 아이폰 일부 모델의 판매가 금지됐다. 

NurPhoto via Getty Images

로이터에 따르면 독일 뮌헨 지방법원은 20일(현지시각) 아이폰 7, 7 플러스, 8, 8플러스, X 등 구형 모델의 독일 내 판매를 중단하는 판결을 내렸다. 구형 모델에 탑재된 인텔 칩셋과 코보 부품이 퀄컴의 기술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아이폰 XS 등 신형 모델은 이번 판매 금지 대상에서 제외됐다. 

퀄컴은 앞서 중국에서도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승소한 바 있다. 한겨레에 의하면 중국 푸저우시 중급법원은 지난 11일 애플이 퀄컴의 특허 2건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아이폰 7개 모델에 대한 중국 내 수입 및 판매를 금지했다. 

한편, 애플은 판결이 나온 직후 퀄컴을 비난하며 항소 의사를 밝혔다. 애플은 항소 절차를 밟는 동안 아이폰 7과 8 등 구형 모델의 판매를 중단할 계획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