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3일 12시 58분 KST

접종 중단된 무료 독감 백신 유통 맡은 신성약품이 "용역 준 업체 실수지만 죄송하다"고 밝혔다

독감 백신 500만명 분의 안전성 검사가 시행된다.

뉴스1
자료 사진

무료 접종 시작을 하루 앞두고 독감 백신 일부가 상온에 노출된 정황이 드러나며 ‘접종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백신 유통을 맡은 신성약품 측이 입을 열었다.

김진문 신성약품 회장은 22일 조선일보에 “용역을 준 백신 유통 업체가 운송하는 과정에서 일부 문제가 있었다”며 “국민께 송구하고 질병관리청의 조사와 향후 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21일 신성약품이 지역배송 용역을 맡긴 업체의 배송차량 중 일부가 땅바닥에 백신 상자를 두거나 냉장차 문을 상당시간 개방했다는 신고가 질병관리청에 접수됐다. 이 신고엔 일부 백신이 냉장용기(아이스박스)가 아닌 종이 박스에 담겼기 때문에 상온 노출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보건당국은 22일 시작하기로 돼 있던 13~18세 무료 접종을 전면 중단하고 500만명분의 백신 안전성 검사에 돌입한다. 이 과정은 2주 정도 걸릴 예정이라 백신이 안전성을 검증받더라도 시기적으로 실효성이 있는지에 대한 문제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먼저 일부 백신이 종이박스로 배달됐다는 지적에 김 회장은 ”오해가 있다. 백신 제조사에서 우리 업체로 백신 수 만병이 올 때도 종이박스 형태로 배달된다”면서 냉장차로 운송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이 든 상자를 땅바닥에 내려 놓으며 지열에 노출시킨 점을 인정하며 ”용역을 준 백신 유통 업체들이 일부 그런 실수를 했다”고 했다. 김 회장은 각 지역에서 용역업체의 1톤짜리 냉장 트럭들이 대기하고 있다가 대형 트럭에서 물량을 나눠 받는 식으로 백신 유통이 이뤄진다면서 ”일부 업체가 땅바닥에 그대로 백신 상자를 두거나 냉장차 문이 열려있거나 하는 문제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김 회장은 ”계약서에 운반 시 2~8도를 유지하는 규정을 지키도록 하고, 이를 어길 경우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조항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용역업체에 책임을 묻기 전에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어야 했다. 국민께 송구하다. 질병관리청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향후 대책 마련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