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7일 13시 58분 KST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17세 고교생 부검 결과 시신서 아질산나트륨이 검출됐다

햄이나 소시지 등 가공육에 첨가되는 물질이다.

뉴스1
자료 사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최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인천 거주 17세 고등학생의 사망 원인을 아질산나트륨(아질산염) 중독이라고 밝힌 가운데 경찰이 관련 수사에 들어갔다. 유족은 ‘백신 접종과 사망이 무관하다는 말을 믿을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머니투데이는 27일 국과수 부검 결과 숨진 고등학생 A군에게서 치사량의 아질산나트륨이 검출됐다고 알렸다. A군은 14일 독감 백신을 무료 접종한 후 이틀이 지난 16일 집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A군의 위에서 검출된 아질산나트륨은 햄, 소시지, 베이컨 등의 가공육에 들어가는 식품첨가물로 고기 지방의 부패를 막으며 색을 붉게 보이도록 만든다. 그러나 일정량 이상을 섭취하면 발암물질을 만들거나 세포를 파괴해 청색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보도에 따르면 의료계는 아질산나트륨을 치사량까지 섭취하려면 직접 먹거나 소금·설탕 등으로 오인해 음식에 뿌리는 경우가 대다수라고 설명한다. 경찰은 A군의 타살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

부검 결과가 나오자 A군의 유족들은 반발하고 있다. A군의 사망이 백신과 관계 있을 것이란 믿음 때문이다. 자신을 A군의 형이라고 밝힌 B군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 동생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 달라’는 글을 올렸다.

B군은 이 글에서 경찰이 A군의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둔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A군이 그럴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국이) 독감 백신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을 지으려 한다”며 ”(동생은) 죽기 전날 독서실에서 집에 오는 장면에서도 친구와 웃으며 대화하면서 왔다고 한다”고 했다.

B군에 따르면 경찰이 아파트 재활용 쓰레기장에서 아질산나트륨이 검출된 물병을 찾아낸 후 A군 집에서 물과 소금, 설탕을 조사했다. 그러나 B군은 (아질산나트륨이 나온 병이) 저희 집에서 나왔는지도 확실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사망하는데 (독감 백신이) 영향을 끼치는 정도가 하나도 없다는 것은 믿을 수가 없다”며 ”제 하나뿐인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고 밝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