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19일 10시 55분 KST

박인비가 파운더스컵 우승을 차지했다. LPGA 통산 19승이다

LPGA 통산 19승이다

Christian Petersen via Getty Images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총상금 15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박인비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6679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와 마리나 알렉스(미국),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상 14언더파 274타) 등 공동 2위 그룹을 5타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상금은 22만5000달러(약 2억4000만원).

지난 2011년 만들어진 이 대회에서 한국선수가 우승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2015년 김효주(23·롯데), 2016년 김세영(25·미래에셋)이 이 대회 정상에 오른 바 있다.

박인비는 지난해 3월 HSBC 챔피언스 이후 1년만에 우승을 추가하며 투어 통산 19승째를 달성했다. 부상 복귀 시즌이던 지난해를 큰 무리없이 소화한 박인비는 올 시즌에도 우승 행진을 이어갔다.

또 한국 선수들은 지난달 호주 여자오픈에서 고진영(23·하이트진로)이 트로피를 들어올린 후 한 달 만에 올 시즌 두 번째 우승을 합작하게 됐다.

전날 9언더파를 몰아치면서 단독선두에 오른 박인비는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특유의 침착함이 돋보였다.

박인비는 1번홀(파4)부터 버디를 낚으면서 기세 좋게 출발했다. 이후로는 좀처럼 버디를 잡지 못했고 파 행진이 이어졌지만 보기는 범하지 않았다. 이 사이 전날 2위였던 마리아 유리베(콜롬비아)는 뒤처졌고 데이비스와 아리야 주타누간(태국) 등이 추격해왔다.

2번홀(파4)부터 11번홀(파5)까지 10개홀 연속 파를 기록한 박인비는 또 한 번의 몰아치기로 승기를 잡았다.

그는 12번홀(파4)을 시작으로 15번홀(파5)까지 무려 4홀 연속 버디를 낚으면서 2위 그룹과의 격차를 크게 벌렸다. 데이비스와 마리나 알렉스 등이 추격해왔지만 박인비와의 격차는 점점 더 벌어질 뿐이었다.

박인비는 마지막 18번홀(파4)도 안정적으로 끝냈다. 이미 2위를 4타차로 앞서면서 일찌감치 우승을 예견한 박인비는 파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우승을 확정했다.